스타티레인 유메하라 아스카 클리어






















아햐후!






~ 08/01/20  21:20




예. 아스카 루트를 끝냈습니다.

아.. 좆나 기네요.. 시바............

플레이시간은 약 5시간정도로 추정됩니다... 니미..

스타티레인 지금까지 해온 히로인 모두 맘에 안드네요...  NTR에.. 거지에.. 이젠 또 뭐가 나올까.....

뭐.. 그래도 나름 괜찮..았다..고는 생각..합니다

그냥 뭐랄까.. '사투리 쓰는 매정한 어머니''덜떨어진 아이' 그리고 사실은 그 아이를 사랑하는 부모의 뼈저린 가슴앓이

이걸 보니... 어떤 애니가 생각나더군요.


























네.

에어입니다.

뭐.. 그냥 비슷하다고요

근데 좀 맘에 안드는건

에어는 [발단 - 전개 - 위기 - 절정 - 결말]

을 잘 갖추었던것 같습니다만

스타티레인은 [발단-전개-위기-절정-결....]

로 끝납니다

결말이 fuck이에요. 없다고도 못하고 있다고도 못하고.

뭐.. 네타가 될테니 따로 내용을 쓰진 않겠지만, 하여간 뒤끝이 좀 구립니다.



그 모녀간의 관계에 대한 갈등 해소 과정을

미연시 겜으로 예를들자면(내용과는 관계없습니다),

총 6시간짜리 게임이 있다고 칩시다.
 
A는 B를 사랑하지만 마음을 전하지 못하고 맨날 흐지부지 하다가,    <<여기까지 플레이시간 5시간 50분
 
어느날 갑자기 A가 진짜 존나 뜬금없이 B에게 고백한다.   << 5시간 50분 + 9분 = 5시간 59분

"어 그래." 둘이 사귄다.   << 1분뒤에 엔딩

~끝~







이런 느낌?

뭐.. 좀 극단적인 예이긴 하죠. 하지만 에어에서는 그 '절정'부분의 슬픈 그 감정을 끝까지 아주 잘 가지고 가서 나름 결말까지 훈훈한 느낌을 받게 하지만, 스타티레인에선 뭐.. 그 절정부분은 솔직히 좀 슬프고 울컥했습니다만 절정 부분이 지나가마자 바로 상쾌한 느낌의 BGM과 다시 원래대로 돌아가는 일상. 뭐랄까.. '여운'이 존재하지 않아요.

물론 실제 게임에선 '행복'이란 무엇일까, 그것은 혼자서 이룩할 수 있는것인가 에 대한 심각한 고찰을 하며 갈등하는 척 하지만 그래봐야 내 사상과 맞지 않으면 이해하기도 머리아프고 재미없을뿐.

그냥.. 좀 캐릭터도 원래 그렇게 마음에 들지 않았던데다가 결말도 이상하니 좀 시간 날린 느낌이 드네요.. 요모기는 그나마 캐릭터라도 초반엔 마음에 들었지.. 이건 뭐.. 와우할시간 쪼개서 했더니.. 쒧뚫꿹

뭐.. 게임 그 자체를 가지고 논해야하는게 마땅하지만, 전체적으로는 결코 같지 않은 에어랑 비교를 하게 되었네요. 이점은 상당히 게임 리뷰에 마이너스 요소가 되지 않을 수 없지만,

제가 느낀 모녀 갈등 해소에 대한 느낌은 그냥 이렇다는겁니다.. 그 어정쩡한 느낌을 달리 효과적으로 설명할 방법이 떠오르지 않아서 비교를 하게 되었네요



















뭐 그냥 그렇다구요





by 퀴즈 | 2008/01/20 23:12 | 에로게 | 트랙백 | 덧글(5)

트랙백 주소 : http://quiz.egloos.com/tb/1315213
☞ 내 이글루에 이 글과 관련된 글 쓰기 (트랙백 보내기) [도움말]
Commented by 봉인해제 at 2008/01/21 11:22
3명의 히로인중에서

그나마 제데로 된 스토리는 카나데...

나머지 2명은 98% 부족한 스토리 구성에 전개에 결말까지....ㄱ-;;
Commented by 베텔 at 2008/01/21 12:36
ㅋㅋㅋ 저는 아스카가 귀여웠다는

성우는 미루
Commented by 소리마치다카시 at 2008/01/22 09:21
ㅋㅋㅋ
Commented by 카나데 at 2008/01/28 13:37
ㅠㅠ 응헝흥헹엉헝 스타티레인 정말...재밌어요 ㅠ
근데.. 카나데 이야기만 재밌고 감동이고 슬퍼요 ㅠㅠ
순위 1카나데 2아스카 3나나미 4칸자키 카나데 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ㅠ
Commented by ㄴㄴ at 2012/12/08 19:22
내가 좋아하는 순위

1.아스카2.나나미3.카나데4.칸자키

:         :

:

비공개 덧글

<< 이전 페이지     다음 페이지 >>